AD 현대자동차

hyundai_genesis_hero_mobile

최신기사

내년 1월 10주간 시드니 바랑가루서 오픈 르네 레드제피 “호주 식재료로 최고 메뉴 선정” 세계 50대 베스트 레스토랑에서 4회 1등으로 선정된 덴마크의 노마(Noma)가 내년 1월부터 10주 동안...

석탄 제치고 2위 수출품 등극 관광업이 철광석 다음으로 호주의 2대 수출품목으로 올라섰다. 바클레이즈은행(Barclays) 통계에 따르면 지난 12개월 동안 호주의 비자원, 비농업 수출은 7% 증가했는데...

주주 95% 15억6천만불 합병안 찬성 업계 2위..텔스트라 위협 가능 통신사 아이아이넷(iiNet) 주주들이 경쟁사인 티피지(TPG)의 15억6천만불 인수 제안을 압도적으로 수용했다. 이로써 8월말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ustralian Competition and Consumer Commission:...

“원가 이하 판매 강요로 파산” 298개 가맹점 중 288개 집단 소송 피자헛 프랜차이즈 업주들(franchisees)이 원가 미만으로 판매 정책을 강요한 회사측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제소 이유는...

차량 1800만대 인구 1천명당 764대 오토바이 등록 증가율이 차량 등록 증가를 계속 앞지르고 있다. 통계국(ABS)에 따르면 2010~2015년 오토바이 등록(스쿠터 포함)이 22% 증가했다. 현재 호주 도로에...

일부 관중들 야유 등 인종차별 행위 논란 원주민 출신 호주식풋볼 스타 아담 구스(Adam Goodes, 35)가 일부 관중들의 지속적인 야유(persistent booing) 때문에 이번 주말 시드니 SCG(크리켓그라운드)에서...

딸 출산..미성년성폭행 6년형 판결 세 자녀가 있는 멜번의 30대 후반 여성이 11살 딸의 친구인 동갑내기 소년과 성관계를 맺어 딸을 출산하면서 미성년성폭행 혐의로 6년형 판결을 받았다....

테러방지 전문가 “예방이 훨씬 효과적” 국제적으로 유명한 이스라엘의 테러방지 전문가인 보아즈 가노 교수(Professor Boaz Ganor)는 시드니의 유태인 포럼에서 “예방(prevention)이 탈급진주의(deradicalisation)보다 훨씬 효과적이다. 급진주의자를 개심시키는 것은...

4월말 우박 폭우로 천장 붕괴, 철거 작업 중 불 나 30일(목) 오후 시드니 서부 이스턴 크릭(Eastern Creek)에 있는 현대모비스 호주법인(법인장 서정훈)의 천장이 붕괴된 건물(사무실 겸...

30일 오전, 진도 5.3..피해는 없어 30일(목) 오전 9시41분경 퀸즈랜드 동남부 앞 바다 코랄시(the Coral Sea)에 있는 프레이저섬(Fraser Island)에서 약 100km 떨어진 해저(사진)에서 5.3도의 지진이 일어나...

맥나마라 변호인 주장, 재판부 배심원단 해산 지난해 5월 시드니 남부 패드스토우(Padstow)의 한 창고에서 피살된 중국계 청년 제이미 가오(Jamie Gao, 20)는 마약 밀매에 개입한 그가 마약거래에...

“1006건 혐의 중 경찰 신고 전무” 아동성추행에 대한 기관의 대응 관련 로얄커미션(the Royal Commission into Institutional Responses to Child Sexual Abuse) 청문회가 27일부터 여호아의 증인(The...

에핑고교생 이슬람 급진주의 설교 파문 NSW 주정부가 공립학교에서 기도 시간을 점검할 계획이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주 시드니 북서부 에핑남자고교에서 12학년생(17세)이 학교 운동장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에...

  중국 증시가 8년 만에 최대 폭락 장세를 기록했지만 호주증시는 하락 후 반전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증시는 27일(월) '패닉'에 휩싸였다. 상하이종합지수가 8.5% 급락 마감하며...

교민뉴스등

호주 GST(부가세) 역사   GST 세제 관련 발언 2000년 하워드 “국가 필요로 시행” 16년 후 “보건, 교육 예산 마련위해 세율 인상 필요” 호주는 전 세계에서 부가가치세를 가장...

“시드니, 멜번 주택시장 거품징조 뚜렷” “호주,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 교훈 배워야” 2002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버논 스미스 교수(Professor Vernon Smith)가 시드니와 멜번의 주택시장은 위험한 가격거품(a dangerous price...

수익은 은행으로, 부담은 세입자에게.. ANZ, 코먼웰스, nab 0.27~0.29% 인상 호주 주요 은행들이 투자용 부동산 홈론 금리를 올리면서 연간 4억불의 수익을 낼 전망이다. 그러나 세입자들이 임대비 인상으로...

몇 시간내 93% 분양 마감 시드니 서부 블랙타운 중심지에 신축될 24층 아파트 알티튜드 타워(Altitude Tower)의 106채 아파트가 분양 몇 시간 안에 거의 모두 팔리는 기록을...

호주 중형 SUV 시장 ‘선두 노린다’ 시승식 고속주행·비포장도로 안정감 현대자동차의 대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Tucson)’이 6년 만에 3세대 모델인 ‘올 뉴 투싼’을 8월1일부터 호주 시장에 런칭했다. 약 10년...

정기 총회 부회장 2명, 한인사회장 채택 신임 백승국 회장, 방현걸 부회장 취임 선서 26일(일) 시드니한인회관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공식 회장으로 업무를 시작한 신임 백승국 30대 시드니...

“한인 고용주들 저임금, 체불 사례 빈번” “욕설, 과장 구인광고 개선해야” 사건.사고는 감소 추세 28일(화) 주시드니총영사관에서 열린 시드니워홀러협의회에서 구광일 영사가 발표한 워홀러 애로사항은 사전 준비 부족, 범죄 및...

재외국민 4만명 기준..브리즈번 해당 안돼 재외국민들의 선거참여 편의를 높이기 위해 인터넷 및 우편 등록을 허용하는 법안이 한국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된 가운데 재외투표소를 재외공관 외의 장소에도...

8월 2일까지, 시드니 시티에서 멜번이 호주 대도시 중 가장 높은 인구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2056년 시드니를 추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멜번의 주택개발분야 우수상 수상 기업인 Central Equity가...

자동차 판매앱 사업계획 ‘M팀’ 우승 월드옥타 시드니지회(지회장 엄주인)가 주최한 ‘제12회 차세대 무역스쿨 시드니’ 행사가 7월 17~19일 채스우드 나마루 수련원에서 열렸다. 청년 무역상을 꿈꾸는 40 여명의 젊은이들이...

‘H2O품앗이운동본부’ 캔버라, 시드니 방문 “참전용사들의 희생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없었을 것입니다” 한국 청소년들이 호주를 방문해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회 김진기 회장을 비롯한...

120명 참가..전국 대회 가능성 보여 오남호 호주 여자 탁구대표팀과 NSW 대표팀 감독의 ‘오남호 탁구아카데미’(NHTTA)와 한인 동포 기업 ‘RBK Nutraceuticals P/L’(대표 노복균)이 함께 진행하는 ‘Bacchus NHTTA...

1일 채스우드 ‘더 콩코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안신영)이 8월 1일(토) 오후 3시 채스우드의 더 콩코스(The Concourse)에서 ‘2015 K-Pop 월드 페스티벌 인 시드니(K-Pop World Festival in Sydney 2015)’를...

호주한글학교협의회 이은경 회장이 호주에서 약 25년 동안 한국어교육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한국 정부로부터 국민훈장 석류장을 받았다. 2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민교육발전 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황우여...

AD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235x191)

오피니언

들어가는 말이다. 해리와 샐리가 만나면 어떤 일이 생길까? 1989년에 만들어진 영화에 의하면 시카고 대학교를 졸업한 이 둘은 뉴욕 가는 차를 함께 타고 가며 남녀관계에...

다음 달이면, 지난 15년간 써오던 사무실을 이전해야 한다. 주변의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가지만 막상 이곳을 떠나려니 그간 이곳에 스며든 많은 기억이 있다. 갓 40의...

급진주의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해야 PROTECTING STUDENTS FROM EXTREMISM 우리는 학교가 급진주의 이데올로기를 위한 무대가 되는 것을 허용할 수 없습니다. 최근 에핑남자고교에서 발생한 심각한 혐의가 주정부의 신속한...

열파, 산불, 상어 등 호주의 자연재해 호주의 자연재해 중 많은 인명을 빼앗아간 것은 오랜 기간 지속되는 이상고온 현상인 열파(熱波, heat wave)이다. 열파 발생 후 산불이...

호주 사회를 병들게 하는 ‘천박한 인종차별 행위’ 호주의 강경 보수 성향 언론인들이 시드니 스완팀 소속의 AFL(오지풋볼) 스타 아담 구스(Adam Goodes)에 대한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라디오(2GB) 방송인...

평등사회가 무너져가는 호주  시드니, 멜번의 도시중심지(CBD)는 거주지가 거의 고층아파트로 되어 있다. 이중 82%가 방 1개나 2개 아파트로 혼자이거나 부부 등 단촐한 가족이 주로 거주한다. 반면...

연방-주총리 회의서 미래의 보건재원 확보 방법 검토 COAG CONSIDERS WAYS TO SECURE FUTURE HEALTHCARE FUNDING 이번 주 저는 주-준주 총리들에게 GST(부가세) 세율 인상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했습니다....

극우단체 ‘리클레임 오스트레일리아(Reclaim Australia)’가 지난 주말(18, 19일) 호주 주요 도시에서 반이슬람 집회를 열었다. 이틀에 걸쳐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개최했다. (관련 기사 xx면 참조) 지난 4월에...

교회의회를 마치고 다과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가벼운 대화중에, 한사람이 문신을 하고 싶어하는 사춘기 딸과 실갱이를 하고 있다는 푸념을 했다. 누군가는 그녀가 어디에다 하기 원하느냐고 물었다....

기후변화로 달라질 암울한 미래 전망 지구 온난화로 앞으로 35년 후인 2050년에는 생활이 크게 바꿔진다고 한다. 시드니는 여름철인 12월이 되기 전에도 40도가 넘는 날이 매달 5번...

유연한 마인드 기르기 심장을 조이는 초조함에 눌리거나 좌절감에 다리가 풀리고 몸이 주저앉을 때, 머리 속은 서울 시내 한복판의 출근길 같은 교통 체증 상태입니다. 생각들이 한...

몇 달 전 한국의 한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는 필자의 한 후배를 시드니에서 만났을 때였다. 그는 “그동안 국내외 지인들과 카카오톡으로 소통을 해 왔는데 나는 탈퇴를 했습니다....

매체 이용과 한인사회 요즘 제가 쓰는 글의 1차 관심과 대상은 우리 민족입니다. 한국이라고 하면 여기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할 분이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여기 한인들의 가치와...

호주가 직면한 ‘동성결혼 합법화’ 이슈 아일랜드는 영국 옆의 작은 섬나라로 국토가 한반도 면적의 1/3정도이며  약 400만명이 살고 있는 작은 나라다. 과거 가난과 기근 때문에 일찍이...

아침에 집을 나설 때면 요즘엔 늘 목도리를 챙긴다. 어쩌다 잊어 버리는 날엔 그날 따라 저녁 바람이 유난히 더 차갑다. 몇 번 추운 경험을 하고...

선거 공약인 국립장애인보험제도를 시행하며 GOVERNMENT DELIVERS NDIS ELECTION COMMITMENT By NSW Minister for Multiculturalism John Ajaka 이번 주 마이크 베어드 주총리가 겨울 휴가 중인 관계로 제가 주총리...

#사례 1: 7월 2일 시티 포시즌 호텔. 한인 커뮤니티와 호주 각계 인사 약 80명 초청. 일부 한인 참석자들은 부부 동반 참석. #사례 2: 7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