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자동차

hyundai_genesis_hero_mobile

최신기사

위협 등 ‘갑질’ 행위 대가 치러 울워스와 호주 수퍼마켓을 사실상 양분하는 콜스가 약 100개의 공급업자들(suppliers)에게 1200만불을 반환했다고 제프 케넷 전 빅토리아 주총리가 30일 발표했다. 케넷...

ABC 포코너즈 “2005년 밴스톤 이민장관 상대 로비” 이탈리아 남부 칼라브리안 마피아(Calabrian Mafia)가 호주에 조직을 만들어 마약밀매에 개입했고 호주 정치인들에게 기부금을 주면서 관계를 맺고 있다고...

연간 1700여건 부상 보고 호주 가정 집 뒷마당에 있는 구형 트램펄린(trampolines)에서 많은 아이들이 다치는 사고가 일어나는 것으로 지적되면서 부상 전문 의료인들은 리콜 또는 되사기(buyback)를 제안하고...

지분 5%서 20%로 늘려 아웃도어 의류 및 장비 판매체인 카트만두(Kathmandu)의 주가가 뉴질랜드의 브리스코 그룹(Briscoe Group)의 인수 의향 발표와 함께 오르고 있다. 카트만두의 시세는 지난해 5월 $3.77로...

은행 영업중단·증시 잠정폐쇄…그리스경제 마비 종합주가 2.1% 급락, 중국·일본도 2% 넘게 추락 그리스발 충격이 호주와 아시아 금융시장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을 강타했다. 그리스 정부가 대량 현금 인출 사태를...

중국 30% 1위, 한국 5위 연 7300억불 인프라시장 열려 아시아 개도국의 인프라스트럭처 건설 지원을 목표로 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이 29일 사실상 출범했다. 전후 미국이 주도해온 국제금융질서에서 사상 처음으로...

“평균 인구 10%, 올해 15% 걸릴 전망” 본격적인 겨울철에 접어든 호주에 독감(influenza) 주의보가 내렸다. 호주독감전문가그룹(Australian Influenza Specialist Group: ISG)의 독감 컨설턴트 겸 대표인 앨런 햄슨...

거절 통보, “케세이퍼시픽 강력 반대” 콴타스 CEO “항공 시장 개방 추세 역행 처사” 호주 국적 항공사 콴타스의 자회사인 저가 항공가 젯스타(Jetstar)의 운항신청이 아시아의 금융 허브인 홍콩으로부터...

월드컵 여자 축구. 일본에 0-1 패배 호주 여자 축구대표팀 마틸다(Matildas, 10위)가 28일(일) 새벽 캐나다 에드먼턴의 커먼웰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8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4위)에게...

부동산 경기 호황..인지세 73억불 교통 보건 교육 고용 부분 대폭 증액 투자 NSW 주정부가 부동산 경기 호황에 따른 인지세(stamp duty) 수입 급증(약 73억불)에 힘입어 2014/15년도에 21억불,...

“호주 경제는 거의 4반세기(25년) 동안 불황 없이 성장을 지속했지만 그 이면에 빈부 격차도 매우 커졌다. 호주 상위 20% 부호들이 하위 20%보다 70배나 잘 살고...

이중국적자로 제한, 야당 “원칙적 지지” 논란 불구 ‘소급적용’ 예상 연방 정부가 24일(수) 이중국적을 가진 테러리스트들의 호주 시민권을 박탈하는 법안을 하원에 상정했다. 피터 더튼 이민장관은 “현재의 테러리스트...

애보트 총리 ABC 방송 강력 비난..여당 발끈 “전 테러 혐의자 방청객 출연 심각한 실수” 루퍼트 머독 소유의 뉴스 코퍼레이션이 발간하는 호주의 대표적인 대중지인 데일리 텔리그라프(시드니), 헤럴드선(멜번),...

호주인 테러리스트 장모 총리에게 ‘애원’ 칼레드 샤루프, 모하메드 엘로마 사망설 이라크에서 무인기 폭격(drone strike)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호주인 IS 테러리스트 칼레드 샤루프(Khaled Sharrouf)의 장모 카렌 네틀톤(Karen...

교민뉴스등

30여 국내, 해외 희망자 의향 밝혀 11개 목장, 가축 20만두, 11만km² 토지 등 매각 남한(100,210 km²)보다 큰 세계 최대(약 11만 km², 1100만 헥타르)의 호주 목장인 시드니...

부동산 아닌 상거래로 확대 남호주의 제이 웨더럴 노동당 주정부가 호주 주/준주 정부 중 처음으로 2018년까지 상업용 부동산 거래에서 인지세(stamp duty)를 과감히 폐지할 계획이다. 사업 거래...

1분기 3.1%, 연간 13.1% 올라 1-3월 시드니 집값이 3.1% 올라 연간 13.1%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통계국(ABS)이 22일 발표했다. 1/4분기에 단독주택은 3.8%, 아파트는 2.2% 올랐다. 전국적(8개...

평균 55-60만불선.. 32% 올라 시드니 서부 지역의 주택 가격이 올해 4월까지 지난 1년 사이에 32%까지 큰 폭으로 올라서며, 서부 지역의 평균 주택 가격이 55만불에서 60만불...

중국인 겨냥한 호주 부동산 설명회 ‘편법 마케팅’ 인기 “호주의 집 10개를 사면 호주 영주권도 나올 수 있다!” 호주 부동산 회사들이 중국을 방문해 호주 부동산을 판매하는 설명회에서...

“효율적 자산관리, 세금신고 어렵지 않다” 재호한인상공인연합회(회장 강흥원. 이하 ‘상공인연’)가 주관한 2015-16년 예산안과 세금 세미나가 좋은 평가를 받으며 성황리에 개최됐다. 24일(수) 버우드 클럽에서 열린 이날 세미나에는 상공인연...

8월15일 시너지-노름마치 합동 공연 한호 작가 20명 교류전 8-9월 주시드니총영사관(이휘진 총영사,사진)은 24일(수) 2015년 상반기 문화관광홍보 협의회를 통해 관련 정부 기관별 주요 사업계획을 설명했다. 이 회의에는 공관에서...

6월부터 3개월간 11개국 23개 도시서 개최 재외동포 경제 리더를 양성하는 산실인 세계한인무역협회 (월드옥타)의 차세대 무역스쿨이  6월부터 3개월간 세계 23개 도시에서 열리고 있다. 전 세계 69개국 136개...

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 4개안 채택 부회장 2인, 한인사회장(葬) 등 지난 19일 한인회관에서 열린 시드니한인회 정관개정 공청회를 통해 한인회장 임기를 3년으로 1년 연장하고 연임을 가능하도록 하는 안건이...

한국 정부, 117개국 43개 해외지역협의회 3278명 자문위원 위촉 이숙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사진) 호주협의회 16기 회장이 오는 7월1일 출범하는 제17기 회장 연임이 확정 발표됐다. 민주평통 사무처는...

세계 정상급 포뮬러 대회 F1급 타이어 4년째 독점 공급 금호타이어(대표이사 김창규)는 지난 5월 2일 헝가리 헝가로링 서킷(Hungaroring Circuit)에서 개막한 세계 정상급 포뮬러 대회인 ‘오토 GP...

RACQ 차종별 10개 모델 선정 퀸즈랜드자동차클럽(RACQ)이 호주에서 매입비용과 차량 유지비가 가장 저렴한 승용차로 스즈키 경차 셀레리로(Suzuki Celerio)를 선정했다. 차 값은 $11,990이며 연간 유지비는 약 $5200로...

원주민계 카이아 사이먼 결승골 호주 여자 축구대표팀 마틸다(The Matildas)가 강호 브라질을 물리치고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8강에 올랐다. 마틸다는 23일 일본(4위)-네덜란드(12위) 경기의 승자와 준준결승을 치른다. FIFA 랭킹...

2015 로위연구소 설문조사 결과 호감도 북한 시리아 이라크 최하위 올해로 11년째를 맞는 로위국제관계연구소의 ‘2015 설문조사(2015 Lowy Institute Poll)’가 16일 발표됐다. 알렉스 올리버 연구원이 발표한 올해 설문조사에서...

AD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235x191)

오피니언

중동 호흡기 증후군이라 불리는 메르스가 한달 넘게 온통 한국 뉴스를 뒤덮고 있다. 과거에 사스(Sars) 바이러스가 세상을 떠들썩하게 할 때 한국은 감염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은...

NSW 전역에 2001년도 초등학교 총 학생수는 63만 387명이었다. 2010년에는 많이 줄어들어 62만 1천 311명으로 줄었다. 근래는 급격히 많아진 이민자와 임시 거주자의 유입으로 10만 명...

호주에서 가장 건실한 NSW 주 예산 이번 주 화요일 발표된 주 예산의 핵심 사항을 다시 한번 설명 드리겠습니다. 이번 예산은 NSW 주의 환경을 향상시킬 수...

수십년 동안 같은 인물들.. ‘그 나물에 그 밥’ 24일(수) 시티 소재 주시드니총영사관 회의실. ‘2015년 상반기 문화 관광 홍보협의회‘가 열렸다. 전임 총영사 재임 시 슬그머니 자취를...

산 속에서 ‘멍한 삶’을 생각한다! 우리 집은 골프장을 중심으로 조성된 새 동네에 있다. 지금도 곳곳에 집을 짓고 있으며 새로운 이웃이 오기도 한다. 이곳에 지은 집은...

집값 비싼 시드니 떠나는 사람들 늘어 2007-2008년 세계금융위기(GFC)가 발생하면서 일본의 부동산 가격은  17%, 미국은 9%, 유럽연합은 2% 하락했지만 호주는 큰 영향이 없었다. 그 이후 50%...

시간이 날때마다 옛 파일을 정리하곤 한다. 마치 그것이 내 삶의 무게를 가볍게 하는 것처럼, 과감하게 버리려고 애쓴다. 빅토리아.타스마니아 주총회에서 다문화 선교 총무로 사역하던 때의...

“애보트 화석연료 집착 위험” 경고 존 록펠러(John D Rockefeller)는 원유 개발로 거부가 된 미국 최초의 억만장자였다. 그의 손녀인 발레리 록펠러 웨인(Valerie Rockefeller Wayne)이 최근 호주를...

어느새 비가 내렸는지 가로등 불빛이 반사되어 어두운 거리가 유난히 반짝이는 초저녁이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가벼운 마음으로 기차역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마주한 저녁하늘, 고개를 들어 올려...

‘노래 부르지 않는 지도자’ 영어 공부가 아니지만, 영어 표현 하나로 글을 열어보고자 합니다. ‘Unsung hero’란 말인데요, 교육 받은 영미인들이 씁니다. 알고 계신 분은 그냥 넘어가세요....

행복의 심리 긍정 심리학으로 유명한 미국의 마틴 셀리그만 박사는 지난 수십년 간의 심리학의 업적을 훌륭하지만 충분하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불과 50여년 전까지만해도 우리 인류는 정신장애 및...

고령화 사회와 장기 실업자 문제 호주 경제는 지난 3월 분기에 0.9% 성장해 작년 7월부터 9개월동안 2.3%경제 성장을 했다. 또 인구증가도 작년보다 1.5% 늘었다. 다른 선진국은...

성황리에 마친 ‘비비드 시드니’ VIVID SYDNEY CLOSES AFTER ANOTHER SUCCESSFUL YEAR 최근 주의사당에서 열린 다문화커뮤니티 리셉션에서 많은 친숙한 분들을 만나 반가웠습니다. 200명 이상의 문화 및 종교...

한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로 또 다시 난리법석이다. 메르스 사태가 ‘제2의 세월호’로 불리며 국가시스템이 이렇게 또 무너질 수 있을까 하는 분노와 좌절감이 가득하다. 상당수 동포들의 한국...

‘시골 쥐’의 시드니 나들이 시드니에서 3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 곳에 살고 있으면서도 시드니를 자주 찾지 않는다. 보고 싶은 사람들이 나를 찾아 이곳으로 오는 이유도 있지만,...

“지혜를 얻는 것이 금을 얻는 것보다 얼마나 나은고...” 성경 잠언의 말씀입니다만 진정 그렇다고 생각되시는지요. “머니 머니 해도 돈!”이라고 하는 시대입니다. 얼마전 조사한 바로는 학생들...

호주도 이중국적 테러리스트 시민권 박탈 계획 하 명 호 (前 방송인, 수필가) 호주 10대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에 가담하는 수가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지난 5월 3일은 시드니 서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