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자동차

hyundai_genesis_hero_mobile

최신기사

득표율, 노동당으로 9% 반등 탄층개스개발 반대표 녹색당 지지 2015 NSW 선거(하원)에서 정당별 최종 득표 현황은 자유-국민 연립이 약 201만표(45.6%)로 노동당 약 150만표(34.1%)보다 약 51만표를 더 얻었다....

검시의 “외상 흔적 전혀 없어” 지난 4월 13일 실종됐다가 닷새 뒤인 18일(토) 오전 11시경 시티 다링하버 인접지인 피어몬트(Pyrmont)의 피라마 공원(Pirrama Park) 앞 바다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타운홀역, 센트럴역 주변 수백명 사망, 부상 시드니시가 시티 중심가(CBD)에서 발생하는 보행자 윤화 사망 사고를 예방하는 켐페인에 착수했다. 기차역 6개 광고판에 가장 많은 보행자 윤화 사망...

첼린저 전문가 제레미 쿠퍼 경고 대체로 백만불이면 여유있는 퇴직 생활을 즐기는데 충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퇴직연금 전문가인 금융기관 첼린저(Challenger)의 제레미 쿠퍼(Jeremy Cooper)는 “충분하지 못하다”고 경고했다....

10년간 5천여명 이주..최저 수준  온화한 기후, 화창한 날씨, 끝없이 펼쳐진 해안가 등으로 한때 전입 인구가 많았던 퀸즈랜드에서 이제는 떠나는 전출 인구가 크게 늘고 있다....

NSW, 빅토리아, 퀸즈랜드 아동 간질 환자 대상 NSW의 마리화나 의학용 임상실험(medicinal cannabis clinical trials)에 빅토리아와 퀸즈랜드가 공동 참여한다. NSW 정부는 지난해 약물 내성이 있고 통제...

시드니 클럽서 ‘친밀한 스킨십’ 과시 지난 주말(18일) 시드니 더블베이의 로얄오크호텔(Royal Oak Hotel). 이 호텔이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청바지와 티셔츠의 캐주얼 차림으로 토니 애보트 총리가 일행과 함께...

용기 있는 여승객 개입으로 사태 무마 15일(수) 오후 1시40분경 시드니 시티 타운홀에서 공항으로 가는 전철 안에서 한 중노년 백인 여성(꽃무늬 바지)이 맞은 편에 앉은 무슬림...

홍수 난 던곡서 3명 숨져 NSW를 비롯한 동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폭풍우로 뉴캐슬 북부 던곡(Dungog)에서 홍수로 세 명이 숨지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NSW 재난구호청(SES)은...

호주 여성 사르모니카스 멕시코서 숨져 3월말 멕시코에서 성형 수술 도중 숨진 호주 여성 에비타 사르모니카스(Evita Sarmonikas, 29)의 유가족은 관련 산업의 규제와 감독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주의를...

“대책회의 보다 즉각 행동 시급” 야당 비난 호주와 영국이 다국적 기업들의 조세회피(tax avoidance) 수단인 수익 해외송금(profit shifting)에 공동 대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야당은 “시급한 것은 미팅이...

홍수 난 던고그서 3명 숨져 NSW를 비롯한 동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폭풍우로 뉴캐슬 북부 던고그(Dungog)에서 홍수로 세 명이 숨지는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NSW 재난구호청(SES)은...

반기문 사무총장 후임 출마 예상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58)가 차기 유엔 사무총장직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호주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헤럴드지는 중국에서 외교관 생활을 했고...

10년간 5천여명 이주..최저 수준 온화한 기후, 화창한 날씨, 끝없이 펼쳐진 해안가 등으로 한때 전입 인구가 많았던 퀸즈랜드에서 이제는 떠나는 전출 인구가 크게 늘고 있다....

교민뉴스등

 100만여명 ‘고착된 빈곤’ 고통 CEDA 보고서 “역대 정책 효과 없어” “호주의 수치 해결위해 혁신적 대안 시급” “잘 곳이 없거나 지속적인 건강 문제를 갖고 있다면 취직을 하거나 현재...

웨인 스완 노동당 전 재무 ‘멘토’ 역할 전임 연방노동당 정부(케빈 러드, 줄리아 길러드) 시절 재무장관을 역임한 웨인 스완 의원은 21일 노동당이 지원하는 신설 진보 싱크탱크인...

도심아파트 인구 2001년 이후 43% 껑충 향후 3년간 11,500채 신축 예정 불과 10여년 전 주말 시드니 도심(CBD)은 관광객들만 보일 뿐 ‘텅 빈 도시’였다. 영업하지 않기에 일요일...

“경기 부양 꼭 필요” vs “부동산시장 붕괴 위험” 경제학자들도 찬반 양론 대립, 10월 1.75% 예측도 호주중앙은행(RBA)이 과열된 시드니 부동산 시장이 붕괴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며 3,...

법원 “위반시 벌금 1만불” 판결 시드니 도심 아파트에서 호텔 형태로 하루 이틀 머무는 단기 임대는 불허되며 이를 어긴 아파트 주인은 벌금 1만불을 물어야 한다. NSW 토지...

위원장 이수길씨 시드니한인회가 운영위원회를 통해 30대 시드니한인회장 선거를 관리할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위원장으로 이수길씨(새정치민주연합 세계한인민주주의 호주후원회 대표)가, 간사로 조왕현 전 한인회 운영위원이 각각 선출됐다. 총 21명이...

 23-28일 서울.고양.제주.통영 순회 일정 ‘재외동포복수국적법’ 확대 등 논의 전세계 주요 언론사들이 회원으로 가입한 (사)재외동포언론인협회(회장 김 훈)와 한국내 중진급 퇴직 언론인들의 모임인 대한언론인회(회장 김은구)가 주최, 주관하는 ‘2015...

코치 개인 페어 남자단체 대표로 확정 7월 3~14일 한국 전남 광주에서 열리는 2015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에 출전할 태권도 품새 호주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동포 양일중 관장의...

|어린이 큰 잔치| 한 마당 큰 성황 “다문화를 지향하는 호주에서 세계를 향하여 꿈을 펼치는 동포 어린이들에게 한국의 뿌리를 심어주고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여 한글 사랑과...

송 한인회장, 평가회의에서 밝혀 지난 2월 22일 시드니 시티 음력 설 축제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시드니한인회의 차전놀이가 연례 행사로 자리잡아 한인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전통 놀이공연이 될...

4월 호주교장단, 교육공무원 31명 한국 연수 자매결연, 수학여행 등 교류 활성화도 기대  2009년부터 시작된 호주 교장단 한국 방문 연수가 규모 확대와 함께 앞으로 상당한 성과를 낼...

AD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235x191)

오피니언

앤작데이 100주년 맞아 ‘호국영령’ 추모 의미 더욱 각별  교민 환경운동단체인 진우회는 지난 12년간 주로 시드니의 젖줄과 같은 파라마타강변의 쓰례기들이 많이 모여있는 곳을 찾아 이동해가며 클린업봉사활동을 해...

  태평양을 바라보며 자유를 생각한다 이강진 (자유 기고가, 호주 연방 공무원 퇴직) kanglee699@gmail.com 우리 사는 곳이 어디냐고 시드니에 사는 사람들이 종종 묻는다. 규모가 큰 캐러밴 파크가 3개나...

글과 말도 마취제다 언론(저널리즘)의 이론적 뼈대가 되는 인간 커뮤니케이션학의 역사는 70년이 넘지 않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기간과 직후 미국의 정치학, 사회학, 심리학계가 주동이 되어 시작되고 발전시킨...

정 원일 (FM Consulting 회계 법인 대표) 며칠 째 장마처럼 비가 내리고 있다. 어젯밤엔 바람도 무척 거세게 불었다. 그렇지 않아도 지붕이 새는 곳이 있어 아침에...

|호|주|투|데|이| 하 명 호 (前 방송인, 수필가) 약 100년 전. 18세 이상 호주 젊은이들은 호주 백인들에게 모국인 대영제국을 위해 싸우는 전선에 참여하기 위해 수도인 멜 본으로...

  4월 25일 앤작 100주년을 맞아 NSW 주정부는 호주의 랜드마크인 시드니하버브릿지의 남북 교각의 동쪽에 1차대전 이미지를 홀로그램으로 투영해 전시하고 있다. 기간은 4월 22일부터 27일까지다. 투영되는...

아침 커피를 마시며 수영장과 울타리뒤 큰나무들, 그뒤로 보이는 하늘과 구름을 바라보며 한가한  휴식을 즐기고 있었다. 갑짜기 까마귀 한마리가 소란을 피우며 정원안으로 날아왔다. 거기에 흩어져...

부러움, 질투, 시기심, 적대감 조금 더 갖고 싶고 조금 더 위로 오르고 싶고 조금 더 인정받고 싶은 마음은 없앨 수도 없고 없어서도 안되는 인간의 기본...

1970년 전까지 호주는 영국과 과거 영국의 식민지들로 구성된 ‘영연방경제권’에 주로 의존해 왔다. 그러나 영국이 더 이상 재정을 버티지 못해 유럽공동시장에 가입을 원했고 영연방국가들은 지역...

미주에서 LA 다음으로 동포가 많은 뉴욕의 한인회장 선거와 관련된 내분 사태를 뉴욕타임즈가 10일자에 대서특필했다고 한다. (뉴시스 관련 기사 참조) 분규의 골자는 한인회장 선거를 앞두고 선관위가...

세월호 1주기 즈음해 팽목항에 다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위령제가 열린 방파제 앞에서 추모객들은 눅어지지 않는 슬픔에 고개를 떨궜고, 배 타고 바다로 나간 유족들은 맹골수로 거친...

열어 놓은 창문으로 따뜻한 햇살이 들어와 마음마저 포근하다. 가을 하늘 높이 떠가는 구름도 창문 가에 달려 바람에 흔들리는 거미줄도 고운 햇살을 받아 눈부시게 빛나는...

도덕성과 전문성, 어느 쪽을 먼저? 나라를 이끌 책임을 맡은 대통령과 3부 요인으로부터 말단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직자가 갖추어야 할 자질을 크게 두 가지로 요약한다면 전문성과 도덕성이...

가랑비 맞으며 돌아본 시골 이웃 동네 부활절 휴일이다. 비가 내리고 있다. 내 기억으로는 부활절만 되면 비가 오는 것 같다. 이웃에 사는 사람도 부활절에는 어김없이 비가...